'인생술집' 유연석 오만석 김동완 이규형

'인생술집' 유연석이 '미스터 션샤인' 출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최근 진행된 tvN '인생술집' 녹화에 참석한 유연석은 ‘미스터 션샤인’ 속 구동매의 캐스팅 후일담을 털어놨다.

그는 “이응복 PD와 비 오는 날 함께 맥주를 마신 적이 있다. 밖을 쳐다보고 있는데 PD님이 내게 ‘너 참 눈빛이 좋다’고 하시더니 이후에 구동매 역을 제안하셨다”고 밝혔다.

유연석은 역에 몰입하기 위한 배우로서의 솔직한 고민도 함께 털어놓으며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그와 함께 오만석, 김동완, 이규형이 함께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오만석은 뮤지컬계의 대선배로서의 매력을 드러낸다. 그는 2005년 초연했던 뮤지컬 ‘헤드윅’ 공연 당시 전신제모와 다이어트 등으로 고생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유연석과 이규형은 오만석의 뮤지컬 노래로 연습 했으며, 덕분에 뮤지컬에 매력을 느끼게 되었다고 밝히며 선배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투머치토커라는 별명으로 웃음을 준 김동완은 뮤지컬팀 단체 채팅방에 글 하나를 올린 뒤 나간 적이 있다는 사실을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제일 글을 많이 보낸다는 김동완은 “새벽에 술에 취해 아이디어가 막 떠오르기 시작했다. 다음날 보면 부끄러울 것 같아 단톡방을 그냥 나가버렸다”고 말해 모두를 웃음 짓게 만드는데, 거기에 이규형이 “형이 나간 줄도 몰랐다”고 덧붙여 현장을 폭소케 만들었다는 후문.

이규형은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속 해롱이의 연기에 대한 후일담을 털어놨다. 극 중에서 윙크를 하는 모션에 대해 그는 “해롱이 캐릭터 소화를 위해 여러 가지를 시도해보던 중 윙크가 제일 괜찮을 것 같아서 선택했다”고 설명했따. 이어 ‘해롱이의 달팽이 노래가 너무 좋았다’는 네티즌의 의견에 즉석에서 기타 반주에 맞춰 노래를 불러 현장에 있던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tvN 'NEW 인생술집'은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