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 자초 위기
18일까지 협상 연장키로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 광주 완성차공장 투자사업이 15일로 예정된 국회 예산안 확보 마감시한을 끝내 넘겼다. 시는 오는 18일까지 현대차와 추가 협상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이병훈 광주시 문화경제부시장을 주축으로 한 협상단은 14일부터 이틀간 현대차와 '광주형 일자리' 관련 투자유치를 위한 벼랑 끝 협상에서 합의점을 찾는데 실패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광주시가 현대차와 합작법인을 통해 완성차 업계 근로자 임금의 절반 정도를 지급하고 경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10만대 생산공장을 짓는 것이다.

시 협상단은 지역 노동계와 마련한 투자협약서를 토대로 현대차와 수차례 협의를 가졌으나 적정 임금과 근로시간 등 쟁점사안을 놓고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내년도 예산에 사업비를 반영하기 위해 국회 예산 심의가 끝나는 이날을 '데드라인'으로 보고 현대차와의 협상에 총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현대차가 협상안에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하면서 협상 무산과 사업 좌초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협상단은 노동시간을 주 40시간을 기준으로 정하되 경영수지를 분석해 임금을 책정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현대차는 주 44시간을 기준으로 초임 평균 연봉 3500만원을 협약서에 명시해 달라고 요구했다.

생산 차종의 경우 현대차는 1000cc 미만 가솔린 SUV 생산을 고수한 반면, 시 협상단은 울산3공장에서 내년부터 소형SUV 10만대를 생산할 예정인 만큼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 생산을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체협약에 대해선 현대차가 5년간 임금·단체협상 유예를 요구하고 있으나 시는 이 부분을 생략하고 노사 간 협의가 가능하도록 했다.

이 부시장은 "전날부터 1박2일간 현대차와 협상을 하고 있으나 난항을 겪고 있다"면서 "18일까지 협의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