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트립, 한국 단체관광 상품 올려…소식통 "온라인 판매 허용돼"

한중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갈등 이후 중국 당국이 금지했던 온라인여행사를 통한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 상품 판매가 전격적으로 허용됐다.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인 씨트립과 퉁청왕(同程網) 등은 14일 본사 임원 회의에서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 상품 판매를 결정하고 이날 오후 단체관광 상품을 홈페이지에 일제히 올렸다.

중국 내 관광업계 소식통은 "중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중국 현지 여행사들이 한국 단체관광 상품을 취급하기로 하고 오후에 관련 상품 판매에 나선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씨트립과 퉁청왕을 시작으로 모든 온라인 여행사들이 한국 관광상품을 파는 수순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씨트립 내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 상품은 전국적으로 판매되며 현재 베이징(北京), 상하이(上海), 광저우(廣州) 출발 상품이 모두 검색된다.

중국 여행사 홈페이지에는 강원도와 서울을 묶은 4박 5일 단체관광 상품을 비롯해 서울 5일짜리 단체여행 등 다양한 상품이 소개돼있다.

이들 상품은 '대한항공 직항' 등의 옵션이 제공된다고 홍보하고 있다.

다만 오프라인 중국 여행사를 통한 한국행 단체관광이 허용된 지역들과 마찬가지로 롯데호텔, 롯데백화점 등 사드 기지의 부지를 제공한 롯데그룹 계열 회사를 이용해서는 안 된다는 단서가 붙었다.
또, 롯데 계열사 이용 제한 외에 크루즈 여행과 전세기 운항 등의 금지도 그대로 유지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온라인 관광상품 판매가 허용된 것은 기존에 베이징, 산둥, 상하이 등 6개 지역으로 제한했던 한국 단체관광이 사실상 풀렸다는 의미가 있다.

중국 여행업계 관계자는 "온라인 상품 판매 규제를 풀면 기술적으로 여행객들의 출신 지역에 따라 한국 여행을 제한하기 어렵다"면서 "이는 사실상 한국관광 지역 제한 규제를 푼 것과 같은 의미"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기존 4가지 규제 중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것이 온라인 판매 제한이었다"면서 "지난해부터 긍정적인 조치들이 나왔고, 온라인 판매 규제까지 해제된 만큼 조만간 한국행 단체관광 규제가 풀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중국 당국의 이번 조치는 지난달 말 쑤저우(蘇州)에서 열린 한중일 관광장관 회의 당시 중국이 한국과의 관광협력에 우호적인 모습을 보인 이후 나온 것이다.

이번 조치에는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이후 중국 당국이 관광 제한을 연내에 풀어 한중관계를 복구시키겠다는 의도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중국 당국은 지난 8월 중국 상하이(上海)에 이어 장쑤(江蘇)성 지역에 오프라인을 통한 한국행 단체관광을 허용하는 등 사드 갈등에 따른 보복조치의 일부 해제를 단행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작년 3월 본격화한 '사드 보복' 이후 오프라인 한국 단체관광이 다시 허용된 지역은 베이징, 산둥(山東)성, 후베이(湖北)성, 충칭(重慶)시 등 6개 성·직할시로 늘어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