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지지 당부할 듯…대북제재 관련 언급 가능성도

아세안(ASEAN) 관련 회의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현지시간) 샹그릴라 호텔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 간 정상회담은 이번이 네 번째로, 지난 6월 이후 5개월 만이다.
이 자리에서는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방안이 주된 의제로 다뤄질 전망이다.

최근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되는 등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협상이 소강 상태에 빠졌다는 우려가 나오는 만큼, 북미 협상을 다시 가속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러시아가 그동안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대북제재 완화의 필요성을 언급한 만큼 제재 문제를 두고 한러 정상이 논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15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1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만남을 잇달아 소화할 예정이라는 점에서 이날 한러 정상회담 논의 결과가 한층 주목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