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정부의 주요 정책이 이미 사회에 진출한 30~40대의 안전망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두다 보니 30~40대 국정 지지율은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은 편이다. 하지만 일각에선 대기업·공공부문 근로자 등 기득권에 정책 혜택이 몰린 만큼 중소기업 근로자, 자영업자 등 소외된 30~40대의 지지층 이탈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된다.

14일 여론조사기관인 알앤써치의 11월 둘째주 조사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 운영을 잘했다’고 평가한 30대와 40대는 각각 53.5%, 60.2%로 집계됐다. 현 정부의 핵심 지지층으로 분류되는 20대의 긍정평가(51.5%)보다 더 후하다.
정부 주요 정책이 사회 중간 허리층인 30~40대에 초점을 맞춘 데다 아동수당 등의 복지 혜택도 이들에게 집중되다 보니 다른 세대에 비해 정책 만족도가 커 지지율 역시 높게 나온다는 게 여론조사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부동산 가격 상승과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소득과 비교해 대출 한도를 정하는 제도) 도입 등도 결과적으로 집을 이미 샀거나 연소득이 많은 30~40대에 유리하다는 얘기가 있다.

하지만 30~40대 중에서도 ‘기득권 울타리’에 포함된 사람과 빠진 사람들의 격차가 커지고 있어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율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장담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