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교시 국어 시험지 오탈자 발생
문제지와 함께 정오표 배부 예정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5일 전국 86개 시험지구 1190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올해 수능 응시생은 59만4924명이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따르면 올해 수능시험은 오전 8시40분 1교시 국어영역을 시작으로 5교시 제2외국어·한문영역이 끝나는 오후 5시40분까지 진행된다. 모든 수험생은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을 완료해야 한다.

1교시 국어영역은 시험지에 오탈자가 발생해 수험생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수험생 개인별로 문제지와 함께 수정사항을 담은 정오표가 배부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국어영역 시험지에 극소수의 오탈자가 있어 시험지와 함께 정오표를 발송했다”며 “문제를 푸는 데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지 않는 수준인 만큼 수험생들은 수정사항 안내를 보고 문제를 풀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험장에는 휴대폰, 스마트워치, 전자담배 등 전자기기의 반입이 금지된다. 실수로 시험장에 들고 갔을 때는 반드시 1교시 시작 전에 감독관에게 제출해야 한다. 지난해 수능에서는 72명이 전자기기 소지로 시험이 무효 처리됐다.
올해는 ‘수능한파’가 없는 대신 미세먼지 농도가 높다. 기상청은 15일 오전 최저기온을 영하 1도~영상 9도, 낮 최고기온은 13~18도로 예보했다. 서울, 인천, 경기 남부, 충남은 초미세먼지(PM 2.5) 농도가 ‘높음’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교육당국은 수험생이 시험장에 입실할 때까지 마스크를 쓸 수 있도록 하고, 시험시간에도 마스크 착용을 희망하면 매 교시 신원 확인 등 사전점검 절차를 거쳐 허용할 방침이다.

수능 당일 교통혼잡을 막기 위해 공무원 출근시간은 오전 9시에서 10시로 1시간 늦춰진다. 증권·외환시장과 은행의 영업시간도 오전 10시부터로 1시간씩 늦춰진다. 단 외환시장 폐장시간은 오후 3시30분으로 평소와 같다. 주식시장은 정규 거래시간(오전 9시~오후 3시30분)보다 1시간씩 늦춰진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30분까지로 변경된다.

영어영역 듣기평가가 치러지는 오후 1시5분부터 1시40분까지 35분간은 국내 전 지역에서 모든 항공기 운항이 전면 통제된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