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한 손님이 직원에게 음식을 집어 던져 공분을 산 가운데, 맥도날드 본사 측이 "직원의 주문 실수는 없었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14일 맥도날드 측은 "해당 매장 직원은 정상적으로 주문을 접수한 것인데 고객에게 욕설과 폭행을 당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피해를 본 매장과 직원에게 사실 확인을 했다"며 "직원 보호 및 피해 구제를 위해 14일 경찰에 고발 조치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맥도날드 측은 "해당 직원이 고객으로부터 사과를 받기를 원하고 있다"며 "당사도 직원의 안정 및 피해 구제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출처=보배드림

사건은 지난 11일 오전 울산 북구의 한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서 이 광경을 우연히 목격한 운전자가 자동차 전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블랙박스 영상을 올리면서 확산됐다.

폭로자는 "손님이 차량에서 주문한 제품을 받고 직원과 대화를 몇 마디 나누다가 갑자기 음식을 얼굴에 던지고 그냥 가버렸다. 직원이 울고 있었다"고 전하면서 "신고를 위해 사건이 발생한 매장에 찾아가 원본 영상 파일 USB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커뮤니티에는 이후 욕설 폭행을 한 고객의 차량번호가 공유되면서 아파트 주소지까지 공개된 상황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