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곡 꽉 채운 앨범, "드렁큰타이거로 표현할 수 있는 말들 모아"
아내 윤미래, 1년 6개월 함께 작업…"오늘 차트만 보지 말길" 응원까지

드렁큰타이거 10집 음감회, 타이거JK/사진=최혁 기자

타이거JK가 드렁큰타이거란 이름으로 마지막 행보를 떠날 준비를 마쳤다.

타이거JK는 14일 서울시 광진구 예스이십사라이브홀에서 진행된 드렁큰타이거 마지막 정규 10집 음감회에서 "제가 드렁큰타이거란 이름으로 표현할 수 있는 것들은 이번이 마지막"이라며 "앞으로도 이 생각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드렁큰타이어는 올해로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대한민국 1세대 힙합 뮤지션 팀이다.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난 널 원해', '위대한 탄생', 몬스터' 등을 흥행 시켰고, DJ 샤인 탈퇴 후 타이거JK가 홀로 활동하며 팀명을 지켰다.

타이거JK는 드렁큰타이거 20주년을 기념해 마지막이란 의미와 더불어 음반시장 활성화를 기원하는 의지에서 30곡을 채운 앨범을 준비했다. 10집 앨범 'X:Rebirth of Tiger JK'의 X는 10번째란 의미이자 미스터리, 무한대, 곱하기, 후속편 등 다양한 해석이 가능한 중의적 표현이다. 드렁큰타이거는 대한민국 힙합의 대중화를 이끌었던 만큼 이번 앨범은 대중음악사에 있어서도 묵직한 의미가 될 전망이다.

드렁큰타이란 이름으로 더이상 앨범을 작업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선 "표현할 수 있는 것들이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타이거JK는 "아빠가 되고, 남편이 되니 원래도 소심했는데, 제가 할 수 없는 표현이 더 많아졌다"며 "드렁큰타이거로 표현할 수 있는 말들은 이게 마지막"이라고 말했다.

타이거JK는 "이전엔 앨범만 내면 금지를 당하니까, 어떻게 말하면 제가 말하려는 메시지를 숨겨서 표현할 수 있을까를 고민했다"며 "시간이 흐르고, 저도 변했고, 시대도 바뀌었다. 핼로윈이라 특별한 콘셉트의 옷을 입을 수 있는 것처럼, 이번에 그런 의미로 드렁큰타이거의 마지막 앨범을 내야겠다 싶었다"고 털어 놓았다.

이날 진행을 맡은 데프콘은 "마지막 앨범이라고 해놓고 나중에 '섣불렀다'고 아쉬워하지 않겠냐"고 묻자, 타이거JK는 "전혀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타이거JK는 드렁큰타이거 마지막 앨범을 준비하면서 2005년 탈퇴한 DJ샤인을 비롯해 앨범에 참여했던 사람들을 모두 직접 찾아갔다. 하지만 끝내 DJ샤인은 앨범 참여를 정중히 고사했다.

타이거JK는 "저는 계속 음악을 해왔지만, 다른 멤버들은 이 활동을 떠난지 오래되서 그런지 부담감을 보였다"며 "동료들이 참여하는 게 더 좋을 거 같다고 생각하지만, 그들에게 부담을 줄 순 없었다. 그래서 응원만 받게 됐다"고 털어 놓았다.
대신 각 분야에서 최고를 자부하는 글로벌 아티스트들과 함께했다. 켄트릭 라마의 앨범에 참여해 그래미 어워즈 레코딩 엔지니어상을 수상한 영인, 제이지 나스 등 최고의 힙합 뮤지션과 작업한 에디 산초 등과 함께 하며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프리스타일 펠로우쉽'이란 크루를 이끌며 재즈힙합 씬의 전설로 불리는 미카9와 협업도 펼쳤다.

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단 RM 뿐 아니라 데프콘, 도끼, 주노플로 등 힙합 뮤지션과 가수 김종국까지 화려한 피처링 군단으로 눈길을 끈다.

타이거JK는 RM과의 작업에 대해 "5년 전에 방시혁 대표님 소개로 알게 됐고, 의정부에 직접 와서 힙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친해졌다"며 "RM은 제 마지막 드렁큰타이거 앨범을 가장 먼저 들었고, 가장 먼저 피처링에 참여해 녹음을 마친 친구"라고 소개하며 남다른 우정을 드러냈다.

함께 작업한 '파더 세이즈'(Father says)와 '타임리스'(Timeless)에 대해 "말랑말랑한 대중적인 걸로 하면 이슈가 될 걸 알지만, 가장 힙합적인, 언더그라운다운걸 하면 특이하겠다 싶어서 저희가 하고 싶은 음악을 했다"며 "문자와 전화를 주고받음 마지막까지 함께 선곡했다"고 귀띔해 기대감을 높였다.

드렁큰타이거 10집 음감회, 타이거JK/사진=최혁 기자

여러 동료 뮤지션들 중에서도 가장 큰 조력자는 아내 윤미래였다. 윤미래는 타이거JK와 1년 6개월 동안 300곡의 노래를 함께 선곡하고 다듬으면서 드렁큰타이거 10집 앨범을 함께 완성했다.

타이거JK는 "힘들었지만 더 가까워졌던 시간이었다"며 "제가 개인적으로 미래의 팬이라, 미래가 뭐라고 하면 무조건 따라가서 다툼도 없었다"고 작업기를 전했다.

드렁큰타이어는 이날 음반 발매와 동시에 쇼케이스를 열고 내년까지 장기 프로모션에 돌입한다. 향후 활동까지 윤미래는 타이거JK와 함께할 예정이다.

타이거JK는 "오늘 음감회를 하기 전에 미래가 한 말이 '고생을 한 건 우리 사정이고, 사람들이 그런 것까지 알 필요는 없다'고 하더라"라며 "음악이 좋으면 좋은 거고, 싫으면 싫은 건데, 오늘 차트만 볼 것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열심히 활동해보자는 말을 해줘서 기운이 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들은 시대에 역행한다고 하는데, 저는 그렇게 라디오, 공연을 주로 하면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