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산업발전위' 개최…내수 활성화·노사관계 선진화도 건의
"자구노력으로 국내생산 400만대 유지…2025년까지 450만대로"

내수·수출·생산이 모두 후퇴하며 위기에 처한 자동차업계가 정부에 내수 활성화 대책과 부품업계 금융지원 확대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와 함께 완성차업계는 자구노력을 통해 국내생산을 400만대 이상으로 유지하고 2025년까지 450만대 수준으로 회복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국내 완성차업계와 부품업계 등 자동차업계는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에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초청해 '자동차산업발전위원회'를 개최했다.

자동차업계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공유해 위기 극복을 위한 대책과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국내 완성차 5개사와 1·2차 주요 부품업체 사장단, 연구기관 및 협력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완성차 5개사가 회원사로 참여하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부품업체 모임인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은 위기 극복 방안으로 ▲ 세제지원 확대 및 취약계층 지원 강화를 통한 내수 활성화 ▲ 금융부담 완화 및 금융지원 확대를 통한 부품업계 경영위기 극복 지원을 우선적으로 정부에 건의했다.

'자동차산업 실적 악화→경영위기 심화→산업생태계 붕괴→고용 감소'로 이어지는 악순환에서 조속히 벗어나야 한다는 것이다.

부품업계의 금융부담 완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는 ▲ 만기연장 및 기존대출 금리 유지 ▲ 장기저리의 설비투자·운영자금 확대 ▲ 완성차사 구매의향서를 신규대출 시 활용하도록 조치 등을 제안했다.

아울러 자동차업계는 글로벌 경쟁력을 높여 국내 생산을 유지·확대해나갈 수 있도록 환경규제 부담을 완화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구체적으로 ▲ 자동차 이산화탄소(CO2)·평균연비 기준의 합리적 조정 ▲ 친환경차협력금제 도입 신중 검토 ▲ 인센티브제를 통한 친환경차 활성화 정책 시행 등을 제안했다.

이밖에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자제와 실근로 시간을 기준으로 한 시급 환산 등 업계 현실을 반영한 최저임금제 운용, 탄력적근로시간제의 단위 기간 연장(최대 3개월→1년) 등 유연근로제 활용 확대, 파업 시 대체근로 허용 등 노동 유연성 확대와 노사 간 교섭력 균형 확보 등 노사관계 선진화를 위한 대책도 건의했다.

완성차업계는 위기 극복을 위한 자구노력으로 신규 투자 확대와 신차개발 가속화, 부품 협력업체들과의 상생 협력, 협력적 노사관계로의 발전 등에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통해 국내생산을 400만대 이상 유지하고 2025년까지 450만대 수준으로 회복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업체별 상생활동 내용을 보면 현대·기아차는 3천700억원 규모의 협력사 금융지원과 납품대금 현금 지급, 글로벌 판로확대 지원 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국지엠(GM)은 협력업체 해외 진출 및 수출확대를 위한 전시회를 개최하고 100여개 중소협력사에 올해 700억원 내외의 금형비를 지원한다.

르노삼성은 2014∼2020년 총 35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R&D) 펀드를 운용하는 한편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로의 협력사 직접 수출 1조원 이상 달성을 지원하며 쌍용차는 부품 국산화와 협력사의 인도시장 진출 지원, 협력사와 공동특허 출원 등을 추진한다.

친환경차 및 자율주행차를 개발·육성하고 글로벌 신차종을 투입하는 등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한 노력도 이어가기로 했다.

특히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넥쏘와 관련, 협력사와 함께 향후 2년간 2천200억원을 투자해 1천여명의 고용을 창출하고 2022년 국내에 연간 3만대의 차량을 보급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성윤모 산업부장관은 이날 인사말에서 "업계와 정부가 함께 협력해 나간다면 어려움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업계 의견을 종합해 부품산업을 중심으로 지원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신달석 자동차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부품업체들에 대한 금융지원이 가장 시급하다는 얘기를 집중적으로 했다"면서 "결국 자동차산업 자체의 경쟁력을 높이는 게 중요한 만큼 고비용 저효율 구조를 바꿔야 한다는 의견도 개진했다"고 말했다.

신 이사장은 "최근 업계 수요 조사를 해 정부에 요청한 금융지원 자금 총 3조1천억원 중 가장 급한 은행권 대출 상환 연장에 필요한 금액이 1조7천억원"이라며 정부가 앞서 발표한 1조원 상당의 정책 보증 프로그램 외에 추가 지원이 이뤄지길 희망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산업부는 현재 준비 중인 지원대책에 이날 나온 자동차업계의 건의사항을 반영하고 내달 중으로 자동차산업 단기 수요 창출, 연구개발 지원을 통한 경쟁력 강화, 규제 개혁 등을 담은 자동차부품 활성화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