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바로 전지현이다."

배우 전지현이 지난 13일 오전 서울 소공동 웨스턴조선호텔에서 열린 아웃도어브랜드 네파 '따듯한 세상' 캠페인 패딩 전달식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가졌다.

전지현은 둘째 출산 후에도 각종 행사장에서 전성기 미모를 과시하며 "역시 전지현"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하지만 우월함이 과도했던 탓일까. 이번 패딩 패션은 조화롭지 못한 코디로 아쉬움을 남겼다.

전지현은 이날 흰색 롱패딩과 함께 그레이 와이드 롱팬츠를 코디했다.

신발을 완전히 덮는 길이의 와이드 팬츠는 롱패딩 특유의 젊고 활동적인 강점을 살리는데 마이너스 요소로 작용했다.

네파 행사장에 등장한 전지현의 패션 보도이후 포털사이트에는 "제 아무리 전지현도 이건 아니구나", "와 진짜 별로다. 저 옷에 저 패딩이 어울리나?", "패딩안에 도대체 뭘 입힌거야", "패딩 안에 패션이 너무 언발란스", "얼굴은 예쁜데 옷이 전혀 돋보이지 않는다. 역시 연예인도 어울리게 입어야 빛난다는 진리"라는 혹평이 이어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