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7일 전후 유력…FTA 개정 후 본격적 협력방안 논의할듯

다음 달 미국에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첫 한미 간 '고위급 경제대화'가 열릴 전망이다.

정부 관계자는 14일 "한미가 다음 달 초 미국 워싱턴DC에서 고위급 경제대화(SED) 개최 방안을 잠정 합의하고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체적 개최 시점은 아직 논의 중이나 12월 7일 전후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의제는 논의하는 상황"이라며 "미래지향적인 협력 방안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우리 측에서는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 미국 측에서는 마니샤 싱 국무부 경제담당 차관보가 수석대표로 나설 예정이다.

최근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으로 철강 수입 쿼터 문제를 비롯해 한미 간 주요 경제 현안이 마무리된 만큼 이번 회의에서 양측은 앞으로의 본격적인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 정부가 검토 중인 수입산 자동차 관세부과 조치의 면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가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미 고위급 경제대화는 2015년 10월 한미 정상회담에서 합의되면서 같은 해 11월에 처음 열렸다.

이어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기인 2017년 1월 두 번째 회의가 열렸으며, 이번에 개최되면 세 번째 행사가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