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스타트업 취업희망자부터 스타트업 주니어까지 모두 한자리에!!

스타트업 새내기가 들려주는 스타트업 이야기!!

`17년 스타트업 오픈캠퍼스 현장, 서울산업진흥원 사진 제공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장영승)는 일자리창출 전문 스타트업인 오이씨랩(이하 oec)과 오는 17일 스타트업과 스타트업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구직자가 함께하는 ‘스타트업 오픈캠퍼스’를 개최한다

서울산업진흥원과 oec가 함께 운영하고 있는 스타트업 인재매칭 지원사업은 2016년 5월 시작한 이래 구직자지원 1,127명, 구인 스타트업 229개사를 연결하여 총 340명이 스타트업에 매칭되었다.

본 행사는 스타트업 인재매칭 지원사업인 “스타트업 인턴즈”의 네트워킹 프로그램으로, 본 사업을 통해 취업한 스타트업 주니어들과 스타트업 취업을 희망하는 예비 청년들이 한자리에 만나 스타트업 피플로 살아가는 법에 대해 서로 소통하는 시간을 갖는다.

스타트업 CEO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기회는 많지만 실제 스타트업에서 일하는 주니어(신입/인턴)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기회는 많지 않다는 것에 착안해 2016년부터 진행한 스타트업 오픈캠퍼스가 올해로 4번째를 맞이했다.

스타트업 취업 후 근무 5개월차부터 3년차까지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스타트업 오픈캠퍼스”

본 행사에는 얼마전 마켓디자이너스(매칭마켓 컴퍼니 빌더)와 합병을 진행한 애듀테크 스타트업 ‘튜터링’의 김미희 대표와 세계IT산업의 중심지인 실리콘벨리에서 일하는 한국인들의 인터뷰 영상을 담은 ‘리얼밸리’를 제작한 스타트업콘텐츠 크리에이터 김태용이 연사로 참여한다.

또한, 코인원, 핀다(Finda), 인프랩, 나우버스킹 등 미래 유망 스타트업에서 주도적으로 일하고 있는 각 스타트업 핵심인재 15명이 총 출동해 행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줄 예정이다. 스타트업 주니어가 각각의 주제로 총 15개의 그룹톡을 개설하며, 참여자는 선착순으로 최대 3개의 주제까지 선택해 스타트업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게 된다.

청년에게 스타트업에 대한 긍적적 일자리 인식개선에 이바지!

본 행사의 모태가 되는 ‘스타트업 인턴즈’가 매월 운영되어 실질적인 일자리 매칭지원 역할을 수행한다면, 일반에게 오픈된 ‘스타트업 오픈캠퍼스’는 다양한 스타트업 피플의 얘기를 직접 듣고, 나누며, 공유하는 오픈 네트워킹 파티로 진행 된다. 스타트업 주니어들의 생생 스토리는 스타트업 인턴즈 블로그를 통해 수시로 게재되고 있으며, 스타트업만의 직무 경험과 솔직한 이야기를 누구나 경험할 수 있다.

본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SBA서울신직업인재센터 정익수 센터장은 “직원 1명의 역할이 무엇보다 큰 스타트업 생태계에 우수인재를 연결하는 일이야말로 일자리미스매칭을 해소하는 공공의 역할이며 중소기업, 스타트업을 기피하는 청년구직자 인식개선을 통해 우수한 인재가 취업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끊임없는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본 사업에 대한 자세한 프로그램 및 일정은 스타트업 인턴즈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경규민 기자 gyu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