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성재 아나운서/ 사진제공=SBS

배성재 아나운서/ 사진제공=SBS

배성재 아나운서가 2018 ‘올해의 SBS인’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배 아나운서는 2006년 SBS 공채 14기로 입사해 월드컵과 동하계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국제적인 스포츠경기 뿐만 아니라 K리그 클래식, 프리미어 리그 등 숱한 경기를 생동감 있게 중계해왔다. 또한 SBS ‘스포츠 뉴스’와 ‘풋볼매거진 골!’등도 진행하며 수많은 스포츠팬들과 호흡해 왔다.

더불어 ‘생방송투데이’ ‘모닝와이드’ ‘한밤의 TV 연예’ ‘정글의 법칙’ ‘매직아이’ ‘게임쇼 유희낙락’ 등 예능 프로그램 출연 뿐만 아니라 현재는 SBS 파워FM(107.7MHz) ‘배성재의 텐’도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평창동계올림픽과 러시아월드컵, 그리고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도 캐스터로 참여했다. 동계올림픽의 경우 스피드스케이팅 제갈성렬 해설위원과 함께, 그리고 월드컵과 아시안게임에서는 각각 박지성, 최용수 해설위원과 함께 탁월한 진행능력을 선보였던 것. 특히 중계하는 와중에 자신만의 톡톡튀는 어록도 선사하면서 시청하는 즐거움도 안긴 바 있다.

이에 배성재는 지난 13일 SBS 목동사옥에서 열린 SBS창사 28주년 기념식에서 전문성과 재미를 모두 갖춘 스포츠 중계를 통해 국민 캐스터로 자리매김 하였을 뿐만 아니라, SBS 빅이벤트 중계로 방송 경쟁력 강화에도 큰 공을 세운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의 SBS인’ 대상을 수상한 것이다. 시상에는 SBS 박정훈 사장이 직접 나섰다.

‘올해의 SBS인’ 우수상은 시사교양본부 이덕건PD와 보도본부 강청완기자, 경영본부 기술기획팀 조동익 사우가 수상했다. 또한 ‘올해의 SBS팀’은 ‘미운우리새끼’와 ‘집사부일체’를 탄생시킨 예능본부 1CP, 그리고 편성실 편성팀과 ‘SBS 8뉴스’를 제작하는 보도본부 편집 1부가 각각 수상하기도 했다. 1991년 개국한 SBS는 2018년 11월 14일로 창사 28주년을 맞이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