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사진=SM엔터테인먼트

엑소가 미국 빌보드에서도 인기를 입증했다.

13일(현지시간) 그룹 엑소가 정규 5집 'DON'T MESS UP MY TEMPO'(돈트 메스 업 마이 템포)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23위를 기록했다. 또 빌보드 월드 앨범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해 엑소의 글로벌한 파워를 다시 한 번 확인시켜 줬다.

특히, 엑소의 '빌보드 200' 차트 23위 랭크는 자체 최고 순위이자 K-POP 그룹 역대 두 번째 최고 순위로, 별도의 현지 프로모션 없이도 이룬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
빌보드도 홈페이지 기사를 통해 "엑소가 새 앨범 'DON'T MESS UP MY TEMPO'로 '빌보드 200' Top 40에 첫 진입하며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음을 증명한다"고 엑소의 기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엑소는 이번 앨범으로 정규 앨범 5장 연속 음반판매량 100만장을 넘어 퀸터플(quintuple) 밀리언셀러에 등극함은 물론, 2000년 이후 데뷔 가수 최초로 국내 누적 음반판매량 1000만장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아이튠즈 종합 앨범 차트 전 세계 47개 지역 1위, 유나이티드 월드 차트 1위, 중국 샤미뮤직 종합 차트 1위, 음반 차트 1위, 음악방송 1위 등 각종 차트를 휩쓸어 뜨거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한편, 엑소는 정규 5집 타이틀 곡 'Tempo'(템포)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