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문제는 우리 경제 가장 중요한 현안…12월 내내 고민해봐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10월 취업자 수가 9월에 비해 다소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여전히 엄중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홍 후보자는 이날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소가 차려진 예금보험공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경제활력을 제고해 일자리 창출 여력을 확충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정부가 추가로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고민해 내년도 경제정책방향에 담겠다"고 말했다.

그는 "서비스업 분야 취업자 수가 9월에 비해 개선됐고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가 어려워졌다"며 "고용통계 변화를 잘 분석해 정부가 대책 내놓을 수 있는 분야를 치밀하게 고민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일자리 문제는 우리 경제의 가장 중요한 현안"이라며 "정부가 이제까지 해온 것에 더해 추가로 어떤 것이 필요한지 12월 내내 그러한 방향을 고민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강조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10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09만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6만4천명 증가했다.

7월 이후 넉 달 연속으로 취업자 수 증가폭이 10만명에 못 미쳤다.

실업률은 3.5%로, 같은 달 기준 13년 만에 가장 높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