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제재 완화 거론 주목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아세안(ASEAN) 관련 회의 참석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 간 정상회담은 이번이 네 번째로, 지난 6월 이후 5개월 만이다.

이번 한러 정상회담에서는 특히 최근 북미 고위급 회담이 연기되는 등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협상이 소강국면에 빠졌다는 우려가 나오는 만큼, 협상을 다시 가속하기 위한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에서는 러시아가 그동안 비핵화 협상에서 대북제재 완화의 필요성을 언급해왔다는 점에서 이날 회담장에서도 제재 문제가 테이블에 오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비핵화 문제 외에도 신북방정책을 통한 양국의 협력 강화에 대해서도 의논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러 정상회담 외에도 한·아세안 정상회의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의 이번 순방을 계기로 신남방정책을 한 단계 더 격상시키겠다는 구상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과 아세안의 협력 강화를 통해 공동의 번영을 이뤄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메콩강 유역 국가들인 라오스·캄보디아·미얀마·베트남·태국 정상들이 참여하는 '한·메콩 정상회의' 등 구체적 제안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또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와 각각 정상회담을 하면서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를 위한 행보를 이어간다.

문 대통령은 브루나이·라오스 정상과의 회담에서도 신남방정책 구상을 소개하면서 협력단계를 끌어올리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에 더해 아세안 정상들이나 브루나이·라오스 정상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 협상에 대한 지지도 당부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