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성장률 2.3% 전망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한국 정부의 친노동적 경제정책이 미·중 무역갈등 같은 외부 악재의 부정적 효과를 키우고 있다고 분석했다.

크리스티안 드 구즈만 무디스 이사는 13일 “그동안 우호적이었던 대외 환경이 미·중 무역갈등과 미국 금리 인상(유동성 긴축)으로 올해 들어 악화됐는데, 국내의 정책적 불확실성이 이런 외부의 부정적 효과를 더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한국신용평가와 공동 개최한 ‘2019년 한국 신용전망 콘퍼런스’에서다.

구즈만 이사는 정책 불확실성의 요인으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 법인세 인상 등을 꼽았다. 그는 정부 정책이 “고용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무디스는 지난 8일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8%에서 2.5%로 낮췄다. 내년 성장률은 2.3%로 전망했다.
구즈만 이사는 “한국의 장기 신용등급에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칠 변수는 인구 고령화”라며 “인구 고령화로 경제 활력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 재정 적자와 국가 채무가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한국의 성장률은 둔화되겠지만 내년에도 반도체·정유·철강산업은 좋을 것이라고 봤다.

크리스 박 무디스 기업평가담당 총괄은 “이 업종들은 이익이 소폭 줄어들 가능성이 있지만 내년에도 견조한 수익성과 양호한 재무 구조를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달리 자동차와 유통에 대해선 “실적은 다소 회복하겠지만 부진에서 벗어났다고 보기 힘든 수준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자동차 업종은 미국이 수입차에 관세를 부과하면 상당한 충격을 받을지 모른다”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