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 한국당 입당설 나도는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지금 가면 권력투쟁 휩싸여"
한국당으로 이적설에 선긋기

손학규의 '정체성' 경고엔
"당의 정체성이 산으로 갔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사진)은 13일 “지금은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다수를 점하고 있는 한국당을 무시하고 바른미래당을 중심으로 하는 정계개편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지금 한국당으로 가면 내부 권력 투쟁에 휩싸일 뿐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규탄할 수 있는 야권 단일대오 구축은 어렵게 된다”며 한국당 이적설을 부인했다.

이 의원은 이날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야권의 정계개편은 한국당이나 바른미래당만으로는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 소속이면서도 친한국당 성향으로 분류된다. 지난 9일 한국당 청년조직 행사에 참석하면서 논란에 휘말렸다. 급기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이 의원을 향해 “정체성을 밝히라”고 경고성 발언을 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내 정체성은 ‘반문(반문재인)’”이라며 “손 대표는 항상 바른미래당이 중심이 돼야 한다고 말하는데 이는 기득권에 연연하는 자세”라고 받아쳤다.

바른미래당에 대해서도 “권위주의적 우파를 극복하기 위해 태동했지만 초기의 창당 공감대가 형성돼 있지 않다”며 “당의 정체성이 산으로 갔고 우리는 현재 역부족”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그의 당적 논란과 관련해 “지금 내가 할 일은 현 정부 정책이 이대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에너지를 모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당을 겨냥해선 “여전히 권력 투쟁에 몰두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되돌아봐야 한다”며 “국민이 원하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가치를 얼마나 구현하고 있는지 의문스럽다”고 꼬집었다. 또 “바른미래당이 어중간한 ‘2중대’ 역할 대신 혁신의 깃발을 들고 한국당을 자극해 우파 단일대오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계개편과 관련해 이 의원은 “현재의 정당 구도가 2020년 총선 때까지 유지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야권이 단일대오가 되는 방향으로 분명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선거구를 넓혀 2위 득표자도 당선되게끔 하는 ‘중·대 선거구제’에는 “현역 의원들이 (재선에 성공해) 살아남는 데는 유리하겠지만 여당의 제2중대 역할을 하는 ‘관제 야당’이 출몰할 가능성이 있다”며 반대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