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제공=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책과 인터넷으로 장사를 배운 ‘주꾸미 집’의 정체가 공개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포방터 시장 편’의 마지막 가게가 공개된다.

포방터 시장에서 백종원이 마지막으로 찾은 가게는 형제가 운영하는 주꾸미집이었다. 요리 지식을 책과 인터넷으로 배웠다는 초보 사장님들은 어설픈 모습의 연속이었다. MC들도 그 모습을 지켜보며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고 한다. 사장 형제는 ‘주꾸미를 안 좋아하는 상태에서 가게를 열었다’고 했다.
메뉴 시식은 시작부터 반전의 연속이었다. 예상치 못한 주꾸미 볶음과 불고기의 조합에 백종원조차 놀랐다고 한다. 황당한 비주얼의 메뉴를 맛본 백종원은 즉시 조보아를 호출했다. 시식을 한 조보아는 돌연 백종원에게 “너무하다”며 버럭해 백종원을 진땀 흘리게 만들었다.

메뉴 시식 중 이상한 냄새를 감지한 백종원은 가게 주방에 들어가 그 원인을 찾았다. 주방 안을 샅샅이 뒤지던 그는 주방 한 구석에서 냄새의 근원지를 찾아냈다. “벌써 나쁜 것만 배웠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백종원을 분노하게 한 냄새의 원인은 무엇일까.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오는 1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