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내년 미국 시장에 코나보다 작은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선보인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지난 11일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앞으로 5년간은 SUV 열풍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내년 초 미국 시장에 A세그먼트 SUV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A세그먼트는 소형 SUV 코나보다 작은 차급이다.

이 사장은 “3년 안에 미국 시장에서 SUV 모델 판매 비중을 60%까지 늘려 수익성을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픽업트럭도 선보인다. 그는 “이르면 2021년 다음 세대 투싼을 기반으로 한 픽업트럭 산타크루즈를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