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여관/사진=한경DB

장미여관의 트레이드마크였던 유쾌함은 어디에도 없었다.

12일 장미여관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 측은 "7년 활동을 마무리한 장미여관 육중완, 강준우가 새로운 밴드를 결성한다"고 밝혔다. 사실상 해체 선언이다.

이후 장미여관 육중완, 강준우를 제외한 나머지 세 멤버 임경섭, 윤장현, 배상재가 "장미여관은 공식적으로 해체하지 않는다"며 "해체가 아니라 분해다. 두 사람(육중완, 강준우)이 세 사람에게 장미여관에서 나가달라고 했다"고 폭로하면서 팀 내 불화설이 수면위로 떠올랐다.

장미여관은 강준우(기타 겸 보컬·38), 육중완(기타 겸 보컬·38), 임경섭(드럼·40), 윤장현(베이스·44), 배상재(일렉기타·39)로 구성된 5인조 밴드다. 2011년 '봉숙이', '너 그러다 장가 못간다', '나 같네' 등의 곡을 발표하며 활동을 시작했다.

장미여관/사진=한경DB

장미여관은 2012년 KBS 2TV '톱밴드2'에 출연하면서 관심을 받게 됐다. 유쾌함이 가미된 차별화된 음악으로 사랑받았고, 이후 MC '무한도전'의 '자유로가요제 Final'에 출연해 노홍철과 '오빠라고 불러다오'를 발표하며 대중적인 인지도를 얻었다.
육중완은 MBC '나혼자 산다' 등 예능에서 활약하게 됐고, '무한도전'의 '못친소' 특집 등 종종 얼굴을 내비치며 인연을 이어왔다. 또 2017년에도 '무한도전'의 인연으로 장미여관은 힙합듀오 형돈이와대준이와 손잡고 디지털 싱글 '산토끼'를 발매하기도 했다.

소속사에서는 "멤버간의 견해 차이로 인해 당사와 계약이 종료되는 11월12일을 기점으로 7년간의 팀 활동을 마무리하게 됐다"고 밝혔지만, 3인의 멤버들은 "장미여관은 구성원 누구 한 사람의 것이 아니다. '아무개와 장미여관'이 아닐뿐더러 '아무개 밴드'는 더더욱 아니다"고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또 "내세울 것 없는 무명 연주자들이 뜻밖의 행운 덕에 지난 7년 간 분수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 감사하다"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7년의 활동 기간 동안 독보적인 색깔, 유쾌함으로 사랑받았던 장미여관이다. 하지만 결국 불화로 팀 활동이 마무리되면서 씁쓸하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