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는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하게 된다면 언제든지 새로운 대책을 마련해서 반드시 부동산 안정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자는 지난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9·13 대책으로 나름대로 안정세를 확보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고용, 투자, 경제지표가 부진하다"며 "민생경기도 어려워서 이 부분을 엄중하게 보고 있는데 올해 어려움이 내년에 금방 개선되지는 않을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내년에도 상당 부분 힘들 수는 있지만 경기 침체, 위기라는 말에는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경제는 심리'라는 말을 각인하고 가능한 한 희망적인 관점에서 접근하겠다" 덧붙였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의 경기하강 전망에 대해선 "민생은 어렵고 지표가 부진한 것은 엄중히 보고 있고 필요한 활력 회복 조치를 하려고 한다"며 "KDI (의견은) 경기 분석에 잘 활용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경제부처 장관과의 소통뿐만 아니라 청와대, 국회, 시장과의 소통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자는 "장관과 수석 간 비공식 회의를 많이 만들려고 한다"며 "국회 여당뿐만 아니라 야당에도 경제 상황을 주기적으로 설명하고 지적받는 기회를 정기적으로 가지면 어떨까 한다"고 설명했다.

홍 후보자는 휴일인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중구에 위치한 예금보험공사 건물로 출근해 청문회 준비에 들어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