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1일 유치원 비리근절을 위한 이른바 '유치원 정상화 3법'(일명 박용진 3법)의 연내 통과를 촉구했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일 교육위 법안심사소위에서 법안 논의를 시작한다"며 "양보할 것은 양보하더라도 이 법안들의 기본 틀은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박용진 3법'에 대응하는 별도 법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안다"며 "지금은 유치원 공교육 정상화를 위한 골든타임인데도 시간끌기식 침대축구를 하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3법이 만병통치약은 아니지만, 당장의 문제 해결을 위한 응급처방은 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한국당은 관련 법안 논의에 적극적으로 임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한국여성단체연합, 정치하는엄마들 등 시민사회단체들도 함께 했다. 이들은 회견을 마치고 각 당 원내대표에게 '박용진 3법' 지지 서명 동의서를 전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