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내년 상반기까지 폴더블폰을 출시할 계획이라며 초도 물량은 최소 100만대 이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 사장은 8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폴더블폰 출시 일정에 관한 질문을 받고 "날짜를 못 박을 수는 없지만, 내년 상반기까지는 무조건 출시한다"고 자신했다.

이어 "삼성전자 같은 생산 규모에서는 플래그십 제품 최소 생산 대수가 100만대 정도"라며 "폴더블폰 초도 물량은 100만대 이상이 될 것이고 시장 반응이 좋으면 그 이상을 생산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7일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에서 폴더블폰에 들어갈 디스플레이와 UI(유저 인터페이스)를 공개했다. 다만 디스플레이를 검은 케이스로 감싼 형태로만 공개해 두께나 무게, 배터리 사양, 실제 디자인 등은 가늠할 수 없었다.

고 사장은 "이번에 SDC에서 디스플레이를 보여준 것은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을 상용화 수준까지 만들었다는 것을 보여줬다는 의미"라며 "접었다 폈을 때 선을 안 보이게 하는 등 여러 장애물이 극복됐다. UI를 구체적으로 구현하는 것만 남았다"고 강조했다.
사용자 경험에 대해서는 "두 달 전 구글 순다 피차이 CEO와 만나 폴더블폰 UX를 위한 태스크포스를 구성했고, 이날(현지시간 8일) 개발자들에게 시제품을 배포한 만큼 출시 전까지 최적의 경험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폴더블폰 라인업도 갤럭시S 시리즈, 갤럭시노트 시리즈와 함께 매년 출시할 계획이라는 것이 고 사장 설명이다. 갤럭시S·갤럭시노트 시리즈 등 플래그십 제품이 100여 국가에 출시되는 것과 달리 한국, 미국 등 한정된 국가와 제한된 통신사를 통해 출시될 전망이다. 고 사장은 제품 이름은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AI 플랫폼 '빅스비'와 관련해서는 "삼성전자가 아마존, 구글과 비교했을 때 분명히 소프트웨어 측면에서 뒤처진 게 있다"면서도 "그들과는 경쟁과 동시에 협력하는 관계"라고 말했다. 이어 "삼성전자는 매년 5억대 이상의 스마트폰을 내놓고 있고 빅스비는 가전, AI 스피커 갤럭시홈과도 연동되기 때문에 생태계 측면에서 상대적 우위가 있다"고 자신했다.

고 사장은 "내년은 갤럭시 스마트폰 10주년이기 때문에 저에게도 매우 의미가 깊다. 갤럭시S10을 제대로 준비해서 출시하겠다"며 "갤럭시홈도 빅스비 안정화만 확인되면 곧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