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월드컵 1차 대회 부진을 씻고 올 시즌 첫 금메달을 따냈다.

최민정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20초859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최민정은 결승전 초반 다른 선수들 사이에서 체력을 비축했다가 결승선을 5바퀴 앞두고 아웃코스로 빠져나가 단숨에 1위 자리를 꿰찼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2관왕에 오른 최민정은 지난 5일 막을 내린 월드컵 1차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지 못했다. 1500m에서 5위에 그치는 등 개인전 노메달에 그쳤다.

최민정은 부진을 씻고 일주일 만에 실전 감각을 되찾아 월드컵 2차 대회에선 주 종목 1500m에서 금빛 레이스를 펼쳤다.

함께 결승에 오른 김지유(콜핑팀)는 2분21초112로 은메달을 획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