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

미국 중간선거에서 최대 격전지로 꼽힌 플로리다 주에서 상원의원과 주지사 선거 재검표가 시작됐다.

플로리다 주 정부는 초박빙 접전을 이어가고 있는 상원의원과 주지사 선거와 관련해 재검표에 들어갔다고 미국 언론들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플로리다 주법은 득표율 표차가 0.5%포인트 이내일 때 재검표에 들어가도록 하고 있다. 만약 표차가 0.25%포인트 이내이면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수작업으로 재검표를 해야 한다.
이번 상원의원 선거에서 릿 스콧 공화당 후보가 50.1%, 빌 넬슨 민주당 후보는 49.9%를 각각 득표해 불과 0.15%포인트(1만2500표) 격차를 보였다. 주지사 선거에서도 공화당 론 드샌티스 후보는 49.6%, 민주당 앤드루 길럼 후보가 49.2%로 0.41%포인트(3만4000표) 차이다.

공화당 스콧 후보 측은 "더는 플로리다의 시간과 비용을 낭비하지 말고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패배를 시인하라고 압박했지만, 민주당 넬슨 후보 측은 "재검표가 완벽하고 공정하게 이뤄지기를 바란다"며 끝까지 물러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상원의원 선거에 대해선 수작업으로 재검표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플로리다주 농업국장 선거도 재검토가 진행된다. 민주당 니키 프라이드 후보가 공화당의 매트 칼드웰 후보에 0.06%포인트(5300표) 앞선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