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예산 심의 15일 마무리
광주시-현대차 12일 최종안 논의

사진=연합뉴스

광주시가 현대자동차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국회 예산 심의가 마무리되는 15일까지 끝낼 방침이다.

11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은 오는 12∼13일 광주에서 투자유치추진단 3차 회의를 열어 마지막 협상에 나설 예정이다. 국회 예산 심의가 1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어서 내년 예산에 사업비를 반영하려면 이날까지는 현대차(103,0000 0.00%)와의 협상이 마무리돼야 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오는 12일 정진행 현대차 사장과 만나 협약 체결을 위한 최종안을 논의한다.

앞서 이 부시장은 지난 8일 현대차 양재동 본사를 찾아 노동계와 논의된 협약서를 토대로 협상을 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임금 수준, 공장 운영의 지속가능성 등 2∼3가지 부분에서 상당한 이견 차이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광주형 일자리'가 졸속으로 추진되고 자동차 업계의 어려운 상황에 비춰 현실성이 없다며 사업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현대차 노조가 사업에 반대하면서 현대차가 협상에 적극적으로 나서기 힘든 데다, 노동계도 양대 축인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찬반으로 갈린 상황이어서 협상 타결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지난 9일 사업에 반대하는 정형택 민주노총 광주본부장을 찾아가 사업에 참여해달라고 호소했다. 민주노총은 '광주형 일자리'가 졸속으로 추진되고 자동차 업계의 어려운 상황에 비춰 현실성이 없다며 사업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광주시와 회사 간에 '광주형 일자리' 협약이 체결되면 즉각 총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노조는 오는 13일 양재동 본사를 항의 방문해 반대입장을 담은 서한을 전달할 예정이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