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서 ‘무공해 사회 구현과 지속 가능 성장’ 토론회

/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수소 등 새로운 에너지의 시대를 열기 위한 정보를 공유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6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에서 ‘무공해 사회 구현과 지속 가능 성장’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토론회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과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CEO), 관련 전문가 등 30여 명이 자리했다. 이들은 미래 에너지 전망과 무공해 사회의 필요성 및 방법론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유엔은 최근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030년까지 2010년 수준의 45%를 줄이지 않으면 재앙을 피하기 어렵다고 경고하고 있다”며 “수소 에너지는 의심의 여지없이 청정 에너지 사회로의 전환에 핵심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소 에너지가 교통을 넘어 글로벌 경제의 성공을 견인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벤 웨이 맥쿼리아시아 CEO는 “투자자들이 무공해 사회 양상을 반영해 기존 탄소 배출 산업을 기피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일관성 있는 정책으로 확신을 주고, 자금이 꾸준히 유입되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현대차그룹은 무공해 사회 실현을 위한 핵심 역할을 수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수소로의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을 앞당기는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현대차는 차세대 수소연료전기자동차(FCEV) 넥쏘를 출시하고 글로벌 수소위원회 공동 회장사 역할을 맡는 등 ‘수소 사회’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해에는 충북 청주시에 수소전기차 핵심 부품 공장을 새로 지었다. 1만3000㎡ 규모인 이 공장은 연 3000대분의 파워트레인(엔진·변속기 등 동력전달체계)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