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개국 장애청소년 참가해 IT 실력 겨뤄
개인전·단체전 진행…"장애청소년 사회진출 돕겠다"

LG전자(71,8001,500 2.13%)는 한국장애인재활협회와 오는 12일까지 인도 뉴델리 아쇽호텔에서 '2018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 행사는 장애청소년의 IT 역량을 강화하고 사회진출 기반을 마련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에는 18개국 100여 명의 장애청소년 등 300여 명이 참가했다. 영국, 아랍에미리트, 키르기스스탄 등 3개국은 이번 행사에 처음 출전했다.

9일 열린 개막식에는 김기완 LG전자 인도법인장,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상무, 크리한팔 구르자르 인도 사회정의역량강화부 특임장관, 나게쉬 쿠마르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 남아시아소장 등이 함께 했다.

대회는 개인전과 단체전 각각 2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개인전은 ▲MS오피스프로그램 활용실력을 평가하는 e툴챌린지 ▲특정 상황에서의 정보검색능력을 평가하는 e라이프맵챌린지로 진행됐다. 단체전은 ▲영상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디지털 환경에 발맞춰 영상촬영과 편집능력을 평가하는 e컨텐츠챌린지 ▲코딩 프로그램인 스크래치를 이용해 직접 스토리를 구성하고 게임을 제작하는 e크리에이티브챌린지로 열렸다.
IT포럼에서는 오준 세이브더칠드런 이사장, 최양희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속가능한발전목표 이행, 장애인을 배려하는 사회를 위한 ICT의 역할 등을 논의했다. 또 인도, 네팔, 필리핀 등의 전문가들이 IT기술 개발사례, 국제개발 협력사례 등을 소개하고 향후 발전방향을 모색했다. LG전자도 'ICT와 장애인 접근성'을 주제로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개발한 로봇, 인공지능 등을 소개했다.

LG전자는 장애인들의 정보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대회 개최 전에 참가국 대상으로 서울대 MMLAB(인터넷 융합 및 보안 연구실)과 인하대 창의기술인재센터가 공동 제작한 정보화교육 교재를 사전에 배포했다. 장애청소년들이 이 교재를 활용한 정보화교육을 통해 기술을 배우고 실생활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 인도법인은 2017년부터 카레이로시니 캠페인을 진행해 인도 시작장애인에게 무료로 개안(開眼)수술을 지원하고 있다. 카레이로시니는 힌디어로 '불을 밝히다'는 뜻이다.

김기완 LG전자 인도법인장(부사장)은 "장애청소년들의 IT 역량을 강화해 사회진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꾸준히 실천할 것"이라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