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그것이 알고싶다

지난 7월 24일 라오스 남부에서 발생한 댐 붕괴 사건. 많은 사람들은 한국의 대형 건설사가 건설 중에 비가 많이 내려 붕괴되고 먼발치 나라에 이재민이 많이 발생한 사고로 기억한다.

또 19개의 하류 마을이 피해를 입은 사실과 한국 건설사가 사고 책임이 있느냐 여부 정도도 국내 언론을 통해 접했을 것이다. 과연 상암 월드컵 경기장 약 120배의 어마어마한 수량으로 수십 수백 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수천 명의 삶의 터전을 무너뜨린 이 비극의 실체와 진실은 무엇일까?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왜 이 진실을 알아야 할까?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은 그 날의 진실과, 댐 붕괴 사고의 전말을 국내외 전문가와 과학적 자료, 그리고 건설업계 관계자들을 통해 추적하고 검증해 본다. 또한 댐 건설 사업의 첫 단추부터 문제가 없었는지 의혹을 제기한다.
라오스 국영 매체는 사고 발생 3일 뒤, 27명의 사망자와 131명의 실종자 공식 발표를 했다. 하지만 외신들은 피해 규모가 더 클 것으로 추산한다. 제작진은 라오스 현지 취재를 통해 참혹한 피해 상황과 무고하게 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이야기를 듣는다. 사고의 원인이 당초 폭우로 인한 천재지변임을 주장했던 건설사. 정말 붕괴될 만큼의 비가 그 무렵 내린 걸까? 혹시 설계와 시공에 문제는 없었던 걸까? 댐 건설에 들어간 자금은 대한민국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이었고, 6~70년대 우리가 해외 원조를 받은 것처럼, 라오스의 발전을 위해 우리나라가 지원한 일종의 국민 세금이었다. 그렇다면 더더욱 사건의 진실은 명백히 드러나야 할 사안이라는 것.

10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사고를 둘러싼 의혹들과 수면 아래 잠겨있는 진실을 파헤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