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광복절티' BTS 출연취소 日방송사 비판
BTS 출연 취소 사태에 외신들 일본 만행 '재조명'

방탄소년단 일본 공연 취소 보도한 영국 BBC 인터넷판 [BBC 홈페이지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일본 방송 출연 일정이 잇따라 취소된 것에 대해 국내외 팬들의 관심이 쏠린 가운데 여야 정치권도 가세했다.

BTS의 출연 백지화는 방탄소년단 지민이 1년 전 쯤 입은 이른바 '광복절 티셔츠'에 대한 일본 내 우익의 공격 등 정치적 이유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 데 따른 것이다.

팬이 선물한 것으로 알려진 이 티셔츠에는 광복을 맞아 만세를 부르는 사람들의 모습, 원자폭탄 투하로 인한 버섯구름 그림과 함께 애국심(PATRIOTISM), 우리 역사(OURHISTORY), 해방(LIBERATION), 코리아(KOREA) 등의 영문문구가 담겼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정치적인 이유로 BTS의 방송 출연을 취소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고 부적절한 일"이라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민간 교류에 자꾸 정치적 잣대를 갖다대는 것은 한일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일본은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위해 보다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또한 논평을 통해 "일본의 자기중심적인 역사인식과 편협한 문화 상대주의에 대해 깊은 안타까움을 표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일본 정부는 방송 장악을 통한 한류 죽이기는 세계적인 조롱거리가 될 뿐이라는 것을 명심하라"며 "멤버 중 한 명이 입은 티셔츠 만으로 출연을 취소했다는 것은 일본의 문화적 저급함을 단적으로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일본의 몰염치가 끝이 없다"며 "멤버 중 한명이 입은 '광복 티셔츠'에 대한 분노가 출연 취소로 연결된 것으로 적반하장도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 역시 "일본이 전범국가임을 전세계에 더욱 홍보하는 일일 뿐"이라며 "일본은 편협한 과거 감추기에서 벗어나라"고 논평했다.

사진=연합뉴스

방탄소년단의 일본 방송 출연금지 조치에 뜨거운 관심을 보인것은 국내 정치권 뿐만이 아니다.

미국 방송 CNN도 9일 인터넷판에서 '원자폭탄 셔츠에 대한 분노로 BTS 일본 공연이 취소됐다'고 방송 불발 소식을 전했다.
CNN은 "한국과 일본은 2차 세계대전 유산에 특히 민감하다"며 1910~1945년 일본의 식민지배로 수백만 명의 한국인들이 고통받아 양국 관계에 계속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영국 방송 BBC도 9일 인터넷판에서 'BTS 티셔츠: 일본 TV 쇼가 원자폭탄 티셔츠로 BTS 출연을 취소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지민의 셔츠가 논란이 된 이유로 양국의 역사적 배경을 소개했다.

BBC는 "원자폭탄 셔츠에 한국의 독립 구호가 담겨있다"며 "일부 일본인들에겐 일본 식민 통치를 받은 한반도의 독립을 가져온 폭탄을 축하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BBC는 또 최근 한일 관계가 더 긴장됐다면서 지난달 말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책임 판결을 거론하며 일본 정부가 이에 반박했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TV아사히 '뮤직 스테이션'은 방탄소년단의 출연을 하루 전날 취소했고, 10일 일본의 또 다른 매체는 12월 31일 NHK '홍백가합전' 등 다른 프로그램들도 출연 검토를 보류했다고 전했다.

이처럼 방탄소년단의 일거수 일투족에 세계 유수 매체들도 집중하는 이유는 그들의 세계 투어 콘서트가 일찌감치 매진되고 앨범판매는 203만장을 돌파할 정도로 역대급 인기를 구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結 ‘Answer’가 앨범 판매량 203만장을 돌파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다시 한번 경신했다.

가온차트가 8일 발표한 ‘2018년 10월 앨범 차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리패키지 앨범 LOVE YOURSELF 結 ‘Answer’는 8월 24일 발매 이후 203만 3475장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가온차트 누적 집계 사상 최다 판매량이다.

이 앨범은 지난 9월 가온차트가 발표한 가온 인증 앨범 부문에서 올해 첫 ‘더블 밀리언 (2 MILLION)’을 받은 바 있다.

또, 방탄소년단은 같은 차트에서 지난 5월 발매한 LOVE YOURSELF 轉 ‘Tear’가 누적 판매량 182만 4672장을 기록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일본이 방탄소년단의 방송 출연을 막고, 극우 매체에서 이런 상황을 보도하는 것은 그야말로 '최악의 자충수'를 두고 있다고 본다"면서 "CNN, BBC 등 세계적인 언론에 이번 상황이 다 보도되면서, 오히려 전 세계의 젊은 팬들에게 '일본은 전범국'이라는 사실을 확실히 각인 시키는 계기가 됐다"고 저격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11월 13일과 14일 일본 도쿄돔을 시작으로 쿄세라돔 오사카, 나고야돔, 후쿠오카 야후오쿠!돔에서 ‘LOVE YOURSELF’ 일본 돔 투어를 개최한다.

방송출연 정지와는 별도로 일본 내 콘서트 티켓은 일찌감치 매진된 상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