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국 인스타그램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인기를 모은 뒤 그룹 JBJ로 활동한 가수 김용국이 반려묘를 유기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용국이 기르던 고양이 ‘르시’가 유기된 것 같다는 글이 퍼졌다. 르시와 외모가 흡사한 고양이가 9월 유기묘 카페에 올라왔다고 했다. 한 네티즌은 “뚱냥이(뚱뚱한 고양이)라고 불리던 르시가 살이 쏙 빠졌다”며 유기 논란 전과 후 비교 사진을 올리며 해명을 요청했다.

실제로 사진 속 고양이는 김용국이 기르던 르시와 앞발 무늬가 비슷하다.

이에 김용국 소속사 춘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자료를 통해 "많은 분들께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며 "르시를 입양 보내려 했었으며 현재는 본사 사무실에 보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용국은 6월경 카구를 입양을 했고. 톨비 르시와 함께 숙소에 합사했다. 그러나, 르시가 카구와 함께 지내는 것에 대해 적응을 하지 못했고, 다른 반려묘들에게도 상처를 입히는 일이 발생했다. 깊은 고민 끝에 김용국은 르시를 입양을 보내는 것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르시를 입양 보낸 후, 김용국은 새 보호자분과 소통하려 하였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본인도 많이 불안해했고, 지난 9월 25일 르시가 보호자에게서 이탈했다는 것을 인지했다. 이에 곧바로 소속사에게 알렸고, 본사는 소식을 듣고 르시를 데려와 보호 중에 있다"라고 말했다.

김용국은 유기묘 논란에 휩싸임과 동시에 걸그룹 소나무 나현과 열애설에 휘말렸다.

하지만 소나무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 측은 "나현과 김용국은 종종 함께 식사를 하는 친한 사이일 뿐, 연인은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