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10일 오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시구자로는 배우 구혜선이 나섰다.

이날 경기에서 두산 베어스는 SK 와이번스에게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 중반까지 흐름을 잡았던 두산은 수비 실책으로 무너졌다. 3회초 정진호의 솔로홈런으로 선취점을 낸 두산은 선발투수 세스 후랭코프가 SK 타선을 꽁꽁 묶어 승기를 가져가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추가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두산은 주자를 지속해서 내보냈지만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두산은 최종 스코어 1-4로 패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