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9일 많은 사상자를 낸 서울 종로구 관수동 국일고시원의 화재 원인을 조사하기 위한 현장감식이 10일 시작됐다.

이날 오전 10시10분께 시작된 감식에는 경찰과 소방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 한국전기안전공사 등이 참여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관계자는 "현장을 발굴해 발화 지점과 원인을 찾기 위해 증거물을 수집하는 것이 주된 감식 내용이 될 것"이라며 "수집한 증거물은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며 (감정) 결과가 나오기까지 최대 3주가 걸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고시원 301호 거주자는 9일 새벽 자신의 방에 전기난로를 켜두고 화장실에 다녀왔더니 불이 붙어 있었고, 이불로 불을 끄려 했으나 오히려 불이 번져 탈출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관계 당국은 301호 전기난로에서 처음 불이 붙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난로와 주변에 놓여 있던 물건들을 확보하고 방의 구조 등을 살필 예정이다.
누전 등 전기적 요인으로 난로에서 불이 났는지, 전기난로 곁에 둔 물건에 불이 붙었는지 등은 현장에서 수집한 증거들을 분석해 파악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고시원 출입구 앞에 설치된 식탁에는 숨진 이들을 추모하는 꽃다발 7∼8개와 단감 2개가 놓였다.

전국세입자협회와 서울세입자협회는 식탁에 손바닥 크기의 집 모형을 올려뒀다.

모형 둘레에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집은 인권이다' 등 문구가 적혀 있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