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북부 뷰트카운티에 번진 대형산불로 미처 피신하지 못한 주민 5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소방당국과 경찰이 9일(현지시간) 밝혔다.

현재 캘리포니아 북부와 남부에 대형산불 3개가 동시에 발화해 인명·재산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 언론과 소방당국은 강제 또는 자발적 대피령이 내려진 주민 수가 총 15만 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AP·CNN 등 외신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에서 북동쪽으로 290㎞ 떨어진 뷰트카운티에서 전날 오후 발화한 대형산불 '캠프파이어'는 카운티 내 파라다이스 마을을 통째로 집어삼켰다.

가옥 수천 채가 불에 타고 전체 주민 2만6000여 명이 대피했다.

스콧 맥린 캘리포니아 산림소방국장은 "숨진 주민들은 불길에 휩싸인 차 안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불길 속에 있던 차들은 대부분 전소했다.

소방당국은 전날 오후부터 밤사이에 긴급 대피한 주민 중 일부가 불길 속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했다.

대피로가 산길 하나뿐이라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소방대원들의 현장 접근이 어려운 상태여서 인명 피해가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맥린 국장은 "소방관들이 불길을 잡으려고 시도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워낙 강한 바람에 소방대는 수세적으로 주민들을 대피시키는 데 주력했다"면서 "불에 전소한 주택 안에 주민이 있다면 사망자가 늘 수 있다"라고 말했다.

주민들이 사망한 파라다이스 마을은 지난 7월 캘리포니아주 사상 최대 규모 산불로 기록된 멘도치노 국유림 산불이 일어난 곳에서 가까운 지역이다.

소방당국은 파라다이스 마을 전체 주민이 소개됐으며, 마을 곳곳을 불길이 휘감은 상태라고 말했다.

가옥에 있던 프로판가스 등이 폭발하면서 곳곳에서 불기둥이 치솟고 전봇대가 쓰러지는 등 산불 현장이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현재 북 캘리포니아에서 산불이 뒤덮은 면적은 285㎢(7만 에이커)에 달한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서울시 면적(605㎢)의 거의 절반에 가까운 면적이고, 여의도 제방 안쪽 면적의 100배에 가깝다.

불에 탄 면적이 하루 사이에 3배 늘었다.

진화율은 9일 오후 현재 5%에 불과하다.

목격자 카렌 오데이는 AP통신에 "차를 타고 마을을 빠져나오는 데 여기저기서 폭탄이 떨어지듯이 불길이 치솟아 올랐다"라고 말했다.

스콧 로터 파라다이스 시의원은 "마을 전체가 불길에 휩싸였다. 엄청난 재앙"이라고 말했다.
9일 오전에는 캠프파이어가 인근 치코 지역으로도 번지고 있다.

주민 9만 명이 거주하는 치코 쪽으로 바람이 거세게 불고 있어 곧 주민들에게 추가로 대피령이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총기 난사 사건으로 12명이 숨진 캘리포니아주 벤투라 카운티 사우전드 오크스 주변에서도 대형산불이 발화해 주민들을 위협하고 있다.

북 캘리포니아 산불이 발화한 지역에서는 남쪽으로 800㎞ 거리다.

전날 샌터로사밸리 서쪽에서 일어난 불(힐 파이어)은 밤새 거센 기세로 번졌다.

이 지역은 7일 밤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사우전드 오크스의 보더라인 그릴 & 바에서 불과 몇 마일 떨어진 곳이다.

강제 대피령은 웨스트레이크, 캘러버스, 치즈버러캐니언 등지로 확대됐다.

산불이 크게 두 지역에서 발화해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번지고 있다.

시속 100㎞에 가까운 고온 건조한 샌타애너 강풍이 시에라네바다산맥을 넘어 해안 쪽으로 불면서 산불의 위력을 키우고 있다고 국립기상청(NWS)은 밝혔다.

시미밸리에서 일어난 산불은 '울시파이어'로 명명됐는데 9일 오전까지 진화율이 0%에 그치고 있다.

불이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경계를 넘나들며 1만5000 에이커(약 60㎢)까지 번졌다.

LA에서 서쪽으로 50㎞ 떨어진 소도시 말리부 전체 주민에게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말리부는 연예인, 부호들이 많이 사는 부촌이다.

말리부와 인근 도시에서 강제 대피명령을 받은 집은 2만5000여 가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불 때문에 간선도로도 곳곳이 끊겼다.

벤투라 카운티 소방국은 트위터에 "불이 101번 고속도로 일부 구간을 뛰어넘어 번졌다"라고 밝혔다.

미 서부를 남북으로 잇는 101번 고속도로 남쪽 방향 일부 구간과 퍼시픽코스트하이웨이 북쪽 방향 일부가 폐쇄됐다.

소방당국은 주민들에게 "재난방송에서 안내하는 도로를 따라 대피하기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이들 지역 주민센터 등에는 대피소가 마련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