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직격탄을 맞아 뒷걸음질 친 서비스 수출이 올해 플러스로 전환했다.

1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3분기 서비스 수출은 72조245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5% 증가했다.

현재 추세대로라면 서비스 수출은 올해 연간 기준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비스 수출은 지난해 10.7% 감소하며 1974년(-29.7%)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을 기록한 바 있다.

서비스 수출 감소 자체도 2009년 이후 처음이었다.

서비스 수출은 상품 외에 운송, 관광, 건설, 문화콘텐츠, 지식재산권, 금융, 운수 등의 수출을 뜻한다.

외국인들이 국내에서 쓴 돈(비거주자의 국내소비)도 서비스 수출에 포함된다.

올해 서비스 수출이 반등한 것은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가 완화한 영향이 컸다.

2016년 사드 배치 이후 중국은 '한한령'(限韓令·한류 제한령)을 내려 한국 드라마, 영화, 음악 등 한류 콘텐츠 수입을 제한했다.
작년 3월 15일 이후에는 방한 단체 관광 상품도 금지해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의 발길도 뚝 끊겼다.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인 입국자는 439만명으로 전년(827만명)보다 46.9%(388만명) 줄었다.

그러나 지난해 말부터 한중 양국이 관계를 회복하기로 뜻을 모으면서 사드 보복은 점차 완화하는 모양새다.

한류 콘텐츠 수출은 다시 탄력받고 유커도 돌아오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영화, 게임 등 국내 콘텐츠산업 수출액은 34억5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0%나 늘었다.

올해 1∼9월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은 총 236만192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3% 늘었다.

운송 서비스 수출이 개선한 영향도 있다.

글로벌 해운업 경기가 바닥을 찍은 후 반등하고 있고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항공 운송도 늘어나고 있어서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사드 여파로 비거주자 국내 소비가 30% 가까이 줄었지만 올해에는 사드 영향이 완화한 기저효과가 작용하고 있다"며 "운송 서비스 수출도 많이 나아졌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