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올여름 과열 양상을 띠며 달아오르던 서울 부동산 시장이 두 달 만에 급격히 얼어붙었다.

은행권 대출 규제 탓에 거래량이 줄어들면서 매도자 콧대도 꺾이고 급매물이 속속 출현 중이다.

10일 KB부동산의 주간 주택시장동향에 따르면 5일 기준 서울 매매거래지수는 4.0으로 2013년 8월 12일(3.2) 이후 약 5년 3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지역별로 보면 강북은 2.4, 강남은 6.0이었다.

매매거래지수는 부동산 중개업체 3500여곳을 상대로 주택 거래의 활발함을 설문 조사해 수치화한 것이다.

100이 기준선으로 이를 초과하면 거래가 활발, 미만일 경우에는 한산하다는 의미다.

앞서 서울 매매거래지수는 8월 27일 65.7까지 올랐다.

지난해 6월 이후 14개월 만에 최고 기록이었다.

당시 집값이 급등하자 두려움을 느낀 사람들이 추격 매수에 나서면서 부동산 거래가 활발하게 이어진 것이다.
하지만 9·13 주택시장 안정 대책이 발표되면서 유주택자의 대출 길이 막혔고 주택 거래도 뜸해졌다.

서울 매매거래지수는 9월 3일 61.5에서 17일 22.0, 10월 8일 9.8로 보름을 넘길 때마다 반 토막 났다.

이처럼 주택 거래량이 줄면서 집을 파는 사람의 입지도 좁아졌다.

서울의 매수우위지수는 지난 5일 67.2로, 정점을 찍었던 9월 3일의 171.6에서 급전직하했다.

매수자와 매도자 간의 우열을 따지는 매수우위지수는 100을 넘기면 시장에 매수자가 상대적으로 많음을, 100 이하면 매도자가 많다는 의미다.

매수자가 많으면 매도자가 부르는 대로 집값이 형성되는 경향이 강해지며 매도자가 많으면 급매물이 출현한다.

실제로 시장에는 종전 거래가보다 몸값을 낮춘 이른바 매물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잠실 5단지는 9월에 19억1000만원에 거래됐지만, 17억2000만원에 매물이 나와 있다.

성동구 옥수동의 어울림 더리버도 9월 14억5000만원에 거래가 성사된 건이 있지만, 현재 고층 매물 가격은 12억5000만원으로 확인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