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 캡처

'쇼미더머니777'의 최대 수혜자로 꼽히는 마미손이 파이널 경연 무대에 깜짝등장했다.

9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Mnet '쇼미더머니777'에서는 파이널 경연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의 1차 무대가 공개된 후 마미손이 등장해 ‘소년점프’ 라이브 무대를 최초로 공개했다.

배기성의 목소리로 '소년점프' 무대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마미손은 트레이드마크인 핑크색 복면을 쓰고 등장했다. 옷까지 핑크색까지 맞춰 입어 눈길을 끌었다.

마미손이 마이크를 못 줘서 미안했던 도넛맨도 깜짝 등장해 현장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2차 예선에서 탈락했던 마미손은 ‘쇼미더머니777’의 최대 수혜자로 불릴 정도로, 독특한 콘셉트로 방송 직후 뜨거운 인기를 누린 바 있다.

시청자들은 마미손을 래퍼 매드클라운으로 추측하고 있으나 아직 공식적으로는 정체가 밝혀지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