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인터넷 전업 생명보험사인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은 KEB하나은행과 제휴를 맺고 지난 8일부터 비대면 방카슈랑스 상품 판매를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제휴를 통해 KEB하나은행에서 판매되는 상품은 ‘(무)라이프플래닛b저축보험Ⅲ’과 ‘(무)라이프플래닛b연금보험’, ‘(무)라이프플래닛b연금저축보험’ 등 총 3가지 상품이다. 해당 상품은 KEB하나은행 ‘HANA 1Q BANK’ 금융상품몰에서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1시까지 영업점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다. 계약 조회는 교보라이프플래닛 홈페이지나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365일 24시간 확인 가능하다.
김성수 라이프플래닛 채널담당 상무는 “비대면 방카슈랑스는 동일 보장의 대면채널 상품 대비 보험료가 저렴하고 수익률이 더 높으며, 인터넷을 통해 시공간 제약 없이 상품 가입과 관리를 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며 “앞으로도 인터넷 전업 생명보험사만의 차별화된 노하우와 인터넷에 최적화된 상품 경쟁력을 기반으로 비대면 방카슈랑스 시장을 선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라이프플래닛은 지난 2016년부터 업계 최고 수준의 공시이율과 낮은 사업비, 고객친화적인 보험상품, 간편한 가입서비스 제공 등 인터넷 전업 생명보험사의 장점을 살려 비대면 방카슈랑스 사업 확장에 주력하고 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