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시는 지역 기업과 77억원 규모의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경량철골구조재 제조기업인 강산하우징은 신니면 1만4926㎡에 35억원을 투자해 내년 7월 공장을 짓는다.

특골판지박스와 칼라박스 등을 생산하는 태산패키지는 충주5산업단지 3106㎡에 42억원을 투자해 내년 3월 공장을 짓고 가동에 들어간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두 기업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우량기업을 지속적으로 유치해 충주의 미래먹거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충주=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