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신임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발탁한 것과 관련, "홍 후보자가 야전사령탑으로서 경제를 총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이 단행한 경제부총리 및 장관급, 차관급 인사 발표 후 기자들과의 문답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수석은 또한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을 정책실장으로 기용한 데 대해선 "김 실장은 포용국가의 큰 그림을 그려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포용국가의) 실행을 위해서 (김 실장이) 홍 후보자와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윤 수석과 기자단 간 일문일답이다.

-- 지금까지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정책실장이 동시에 교체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올 때마다 청와대는 부인했다.

동시 교체 배경은 무엇인가.

▲ 인사는 기본적으로 인사권자의 고유 권한이어서 언제든지 바뀔 여지가 있다.

인사 시기와 대상에 대한 판단은 최종적으로 인사권자가 한다.

인사 중간 과정에서 인사의 방향을 이야기하는 자체가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말하는 것이어서 저희는 그 내용을 인정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 여권에서조차 김수현 실장이 경제를 잘 모른다고 지적한다.

▲ 김수현 실장이 경제전문가가 아니라는 지적이 있다.

전공 상으로는 물론 그렇지만 김 실장은 우리 사회가 지향하고 정부가 추진하는 포용국가의 설계자다.

경제는 홍 후보자가 야전사령탑으로서 총괄할 것이기 때문에 김 실장은 포용국가의 큰 그림을 그려나갈 것이다.
이 실행을 위해서 홍 후보자와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생각한다.

-- 예산 심사 중인 시점에서 투톱을 교체한 이유는.
▲ 예산안이 국회에서 심의 중인 상황을 잘 안다.

인사와 관련해 오래전부터 기사와 얘기가 돌기 시작했다.

홍 후보자가 청문회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필요하다.

인사청문회가 끝날 때까지 김 부총리가 국회에서 예산 처리를 위해 전력을 다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

-- 예산 정국에서 부총리와 정책실장을 교체한 것은 '원팀'이 더 유지되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 때문인가.

▲ 현재 우리 경제정책이나 포용국가 정책에 있어 어느 때보다도 서로 합심해서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호흡이 필요하다.

그런 호흡을 잘 맞춰온 분들이 정책 실행도 훨씬 가속도 있게 힘있게 해나갈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

-- 김 부총리나 홍 후보자의 정책적 차이는 크지 않다는 평가도 있다.

▲ 두 분 다 장점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어느 시점에서 필요로 하는 요소들이 있다.

그 요소들이 필요한 시점이고, 그런 관점에서 인사가 이뤄졌다고 생각하면 되겠다.

-- 포용국가와 관련한 정책을 강조했는데 이번 인사가 궁극적으로 포용국가 정책에 더 방점을 두는 인사라고 이해해도 되나.

▲ 이번 인사를 설명하는 몇 가지 키워드를 꼽으라고 한다면 바로 포용국가, 원팀, 실행력 그리고 정책조율능력 이 네 가지 정도라고 본다.

이번 인사의 결과를 분석하고 여러분에게 설명할 때 이 네 가지에서 앞으로 이분들의 활동이 매우 기대된다는 생각이 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