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오른쪽)과 노태강 2차관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9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성 컬링 경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팀 킴'이 김민정 감독 등 지도자들로부터의 폭언과 전횡을 받았다고 주장한데 대해 감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도 장관은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팀 킴' 폭로에 대한 진상조사 필요성을 묻는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바로 감사를 실시해서 철저히 밝히고 엄중히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도 장관은 "행사 사례비를 어떻게 집행했는지를 포함해 부당한 대우라든가 폭언 등 부분도 확실히 밝혀내도록 하겠다. 어제 (팀킴 호소문 관련) 뉴스를 보고 많이 놀랐다"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종목별로 발생하는 여러 부정 의혹이나 운영상 정횡이 반복되는 문제는 근절할 필요가 있다. 조사가 미흡하다고 판단되면 국회 상임위원회 차원의 청문회를 열어서라도 종목별 협회에서 생기는 반복되는 부정부패나 문화 문제는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협회 차원 전횡과 부패가 결국 우리 체육계의 발전을 가로막는 암적 요소다. 이번 기회에 부처와 국회가 힘을 합쳐 반드시 이런 문화를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민석 문체위원장도 "여자컬링 국가대표들의 용기를 높이 평가한다. 국가대표를 욕하거나 때리는 것은 국민을 욕하는 것과 다름없다. 대한민국 국가대표들이 이런 인권유린 상태에 처하는 것은 20대 국회에서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앞서 '팀 킴' 선수들은 지난 6일 대한체육회, 경북체육회, 의성군 등에 장문의 호소문을 보내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김민정·장반석 감독 등 경북체육회 컬링 지도자들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