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입주해 있는 송도국제도시의 G타워 건물. 인천경제청 제공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 무역대표부가 9일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있는 포스코건설타워 29층에 문을 열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우즈베키스탄에서 파견된 공무원 3명과 주한대사관 상무 관련 외교관 2명이 9일 개소한 무역대표부에서 근무한다고 9일 밝혔다.

이들은 양국 간 경제교류 추진, 우즈베키스탄 경제자유구역에 대한 투자유치 등 업무를 담당한다. 우즈베키스탄은 지난 2016년 사브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 취임 이후 경제자유구역 개발 및 활성화에 나서고 있는 국가다.

김진용 경제청장은 “우즈벡이 추진하고 있는 경제자유구역 사업 중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관심 분야인 경제와 교육 분야의 한국 모델이 접목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