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국내 증시에서 글로벌 증시 조정 여파로 외국인 주식 투자자금이 2013년 테이퍼 텐트럼(taper tantrum·긴축발작) 이후 최대 규모로 빠져나갔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8년 10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외국인의 주식과 채권을 합한 증권투자자금은 42억7000만달러 순유출됐다. 9월(14억1000만달러 순유출)에 이어 2개월 연속 순유출 기조를 이어갔다. 규모는 43억2000만달러였던 지난해 9월 이후 가장 큰 규모를 기록했다.

특히 주식자금으로만 40억3000만달러가 유출됐다. 이는 테이퍼 텐트럼 당시인 2013년 6월(46억3000만달러 순유출) 이후 5년 4개월 만에 최대 규모다. 지난달 코스피지수는 미국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상과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 등으로 급락해 연저점을 기록한 바 있다.
채권자금은 2억3000만달러 유출됐다. 9월(19억8000만달러)에 이어 2개월 연속 빠져나갔지만 규모는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10월 34억6000만달러 규모 채권의 만기가 돌아왔지만 그중 상당 부분이 재투자되며 외국인 채권자금의 순유출 규모가 전월보다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