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는 동학농민혁명을 기리기 위한 법정 기념일을 황토현전승일인 5월 11일로 선정했다고 9일 발표했다.

120여 년 전 부패정치와 외세에 맞서 일어난 동학농민혁명을 기리기 위한 기념일이다. 황토현전승일은 동학농민군과 관군이 황토현 일대에서 최초로 전투를 벌여 동학농민군이 대승을 거둔 날이다.문체부는 기념일 선정을 위해 지난 2월 선정위원회를 구성했다. 이후 4개 지방자치단체가 추천한 지역 기념일을 대상으로 공청회 등을 거쳐 역사성, 상징성, 지역참여도 등을 고려해 적합성을 심사했다.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선정위원회는 황토현전승일을 계기로 농민군의 혁명 열기가 크게 고양됐고 이후 동학농민혁명이 전국적으로 전개될 수 있는 중요한 동력이 됐다는 점에서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 안병욱 선정위원장은 “역사적 측면과 기념일로서의 상징적 측면 그리고 지역의 유적지 보존 실태와 계승을 위한 노력 등을 감안해 황토현전승일이 기념일로서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며 “이번 기념일 선정으로 동학농민혁명의 애국·애족 정신이 더 계승되고 발전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선정된 기념일은 법령 개정 절차를 통해 행정안전부의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에 반영될 예정이다.

윤정현 기자 h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