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인의 날 기념식…"농산물 가격, 소비자 수용성과 함께 가야"

이낙연 국무총리는 9일 "쌀이 남아도는데도 쌀에 직불금이 집중되고, 그것도 대농에 편중되는 현재의 제도를 계속 유지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3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에 참석, "쌀 직불금 제도를 합리적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밝힌 데 이어 이를 위한 농업인의 협조를 구했다.

이 총리는 또 "정부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적용되는 쌀 목표가격을 19만6천원으로 올리기로 어제 여당과 당정협의에서 결정했다"며 "목표가격에 물가상승률을 반영하도록 농업소득보전법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대해 농업인 여러분께서는 서운하게 생각하실 것이고, 정부도 농업인 여러분의 마음을 잘 안다"며 "그러나 농산물 가격은 소비자의 수용성과 함께 가야 한다는 것을 농업인 여러분께서도 이해하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농업·농촌이 변하고 있고 또 변해야 한다며 ▲ 살기 좋은 농촌 만들기 ▲ 농촌을 젊게 하기 ▲ 안전한 먹거리 생산과 돈 버는 식품산업 육성 ▲ 농업의 과학화 촉진 ▲ 수출농업 발전 등을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교통, 문화, 교육을 비롯한 농촌의 생활 기반을 개선하고 있다"며 "농산물 가격안정 제도를 마련하는 등 농업인 소득증대에 더 비상한 각오로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열정을 가진 청년들이 농촌으로 가시게 해야 한다"며 "정부는 일정한 기준을 갖춘 청년농업인들께 최장 3년간 한 달 최대 100만원을 지원하고 농지, 자금, 교육 등의 지원도 병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미래농업의 육성과 청년귀농의 확산을 위해 정부는 스마트팜을 늘리고 고도화하도록 지원하겠다"며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스마트팜 혁신밸리 대상지역을 더 늘려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농업·농촌이 어렵다는 것을 아프도록 잘 안다.

그러나 농업·농촌에 희망이 있다는 것 또한 잘 알고 있다"며 "어려움은 이기고 희망은 살리자"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