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채연이 9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싱글 앨범 ‘봤자야(Bazzay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채연이 9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새 싱글 앨범 ‘봤자야(Bazzay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채연이 3년 6개월 만에 국내 컴백한 소감을 말했다.

채연의 새 싱글앨범 ‘봤자야(Bazzaya)’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9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채연은 3년 6개월 만에 컴백한 것에 대해 “굉장히 떨린다. 내려놓으면 된다고 생각해서 ’15년이나 됐는데 그냥 하자’라고 마음먹었는데 아니더라. 하루는 미친듯이 떨렸다가 하루는 괜찮았다가 계속 반복됐다”며 “지옥 같은 나날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앨범 발매를 결정한 후 꿈을 꿨다. 아무것도 준비가 안된 상태에서 무대에 올라서 다 까먹는 꿈을 꿨는데 더 열심히 준비하라는 말이 아닐까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채연을 앨범을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히면서 “자식 같은 앨범이다. ‘고마워 미안해 사랑해’ 같은 경우는 처음으로 가사를 썼다. 작사하면서 참 많은 생각을 했다. 제 이야기를 풀어나가다 보니까 쉽게 풀리고 마음에 드는 가사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채연의 ‘봤자야’ 전곡 음원은 오는 13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