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주목 받는 전원책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가 9일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있다"면서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의 경질을 밝혔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 전 위원을 해촉(解囑·위촉된 자리에서 물러나게 함)하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더이상의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면서 "그렇게 되면 당의 정상적 운영은 물론 여러가지 쇄신 작업에도 심대한 타격이 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당 혁신 작업에 동참해주셨던 전원책 변호사께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대위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김위원장은 전원책 변호사에게 "비대위 결정을 따르라"며 공개적으로 경고한 뒤 이를 거부하면 전 변호사를 해촉한다고 밝혔다.

전 변호사는 최근 전당대회 개최 시기를 내년 7월에 해야한다며 2월을 주장하는 비대위와 갈등을 빚어왔다.

전 변호사는 이에 대해 이날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모처에서 자신의 거취 등과 관련한 입장 표명을 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