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2기 경제부총리에도 ‘변양균 라인’인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발탁됐다. 전임 경제사령탑이었던 김동연 부총리에 이어 연달아 ‘변양균계’가 문재인 대통령의 부름을 받고 있다는 평가다.

청와대는 9일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홍 실장을 내정했다.

강원도 춘천 출신인 홍 신임 부총리는 한양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행정고시 29회로 경제기획원에서 공직을 시작해 기획예산처 장관비서관, 예산기준과장 등을 거친 ‘예산통’으로 불린다. 지난 2003년 노무현 정부 당시 박봉흠 당시 기획예산처 장관 비서관, 2006년엔 변양균 당시 청와대 정책실장의 보좌관을 지냈다. 이후 이명박 정부에서 기획재정부 대변인과 기획재정부 정책조정실장을 거쳤고, 제18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1분과에 파견돼 박근혜 정부의 경제정책 밑그림을 그렸다. 박근혜 정부 출범 후에는 대통령비서실 정책조정수석비서관실 기획비서관,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을 맡았다.

그는 ‘박근혜 정부’ 출신 인사 가운데 이례적으로 문재인 정부 국무조정실장을 맡아 이목을 끌었다. 부처 간 업무조정 능력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문 대통령이 ‘변양균 라인’을 중용하고 있다는 평가도 상당했다.

변양균

홍 신임 부총리는 김동연 전 부총리와 함께 대표적인 ‘변양균 라인’으로 불린다. 변 전 실장은 고려대 경제학과를 나와 1973년 행정고시 14회로 공직에 입문한 이래 경제기획원·기획예산처에서 잔뼈가 굵은 예산통으로 꼽힌다. 노무현정부 시절 기획예산처 장관과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탓에 문 대통령과도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있다.

일각에서는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숨은 설계자라고 평하기도 한다.

정권 초 문 대통령의 부름을 받은 김 전 부총리와 홍 신임 부총이 외에도 물론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 반장식 청와대 전 일자리수석 등도 변 전 실장이 기획예산처 장관이나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근무할 때 보조를 맞춘 인물들이다. 변양균 라인이 이번 정부의 ‘경제라인’에 대거 중용되면서 일선에서 물러난 변 전 실장이 여전히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