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CNC는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 앱(응용프로그램)을 내려받은 횟수가 출시 한 달 만에 10만 건을 돌파했고, 드라이버(운전자) 모집에 3000명 이상이 지원했다고 9일 밝혔다.

VCNC 제공

지난달 8일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타다는 기사가 배정된 렌터카를 임대하는 방식의 승차공유 서비스다. 이용자가 스마트폰으로 배차를 신청하면 주변에 있는 타다 승합차를 탈 수 있다. 택시업계가 주장하는 ‘불법’ 소지를 피하기 위해 11인승 승합차로 운영 중이며, 요금은 택시보다 20~30% 높은 수준이다.

회사 측은 “타다를 처음 이용한 뒤 다시 탑승하는 이용자 비율이 출시 2주 만에 평균 50%대를 넘어섰으며, 지속적으로 증가해 최대 80%까지 나오고 있다”며 “신규 유입 고객과 재이용 고객이 확보돼 가파른 상승세가 만들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VCNC는 차량 수와 서비스 지역을 점진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택시 등 기존 사업자들과 협업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서 사용자와 운전자, 다양한 이동 서비스를 연결하는 수요·공급 최적화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VCNC는 커플 메신저 앱 ‘비트윈’을 개발한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으로, 올 7월 포털사이트 다음 창업자인 이재웅 대표가 이끄는 쏘카에 인수된 이후 타다 운영에 주력하고 있다. 이 대표는 쏘카와 타다를 양대 축으로 정보기술(IT)을 결합한 교통 서비스 혁신을 시도하고 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